새싹들의 보금자리 명진들꽃사랑마을

자원봉사 게시판

  • HOME
  • 게시판
  • 자원봉사 게시판
자원봉사를 마치고
  • 글쓴이 남동건
  • 작성일 2013-03-14 15:13:24
  • 조회수 467

처음만난 아이들과 키자니아라는 곳에 인솔자로 가게 되었다.

 

이런 일이 처음인 나에게는 긴장도 되고 한편으로 설레이기도 하였다.

 

혹시나 아이들이 나를 어려워하면 어쩌나 걱정도 했었는데 아이들이 정말 착하고

 

잘 따라주어서 가까워지기가 쉬웠다. 축구도 하고 운전면허도 따러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따라다니기가 체력적으로 지치기도 했지만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과자를 나눠주기도 하고

 

나를 배려해주어서 끝까지 잘 할 수 있었다. 새로운 경험을 해서 기분 좋았고, 하루였지만 아이들과

 

가까워 질 수 있었던 것 같아 보람이 있었다.

목록





이전글 [답글] 자원봉사를 마치고
다음글 [답글] 단체자원봉사도 가능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