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들의 보금자리 명진들꽃사랑마을

명진소식

  • HOME
  • 우리들의 이야기
  • 명진소식
노년 (성암 황용규 이사장 시집에서..)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0-11-26 14:28:24
  • 조회수 113

노 년

            황 용 규

 

낙엽이 추하다고

미운 얼굴 하지 마세요

 

그도

 

예쁜 단풍으로 

사랑받던

 

시절이 있었답니다

 

가을걷이 끝난 들녘을

보고

 

헐벗었다 흉보지마세요

 

그도

 

연지곤지 찍고 풍성한

몸매를 자랑하던

 

시절이 있었답니다


목록





이전글 행복은 멀리 있지않아요 ( '행복' 성암 황용규 이사장 시집 ...
다음글 주일 (성암 황용규 이사장 시집 중에서..)